• 독서교육시스템
  • 사이버가정학습

독서교육

글자크기
확대
기본
축소
ㅇ게시판에 글쓰기를 하는 경우, 본문 또는 첨부파일내에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성명, 연락처 등)가
  포함되어 게시되지 않도록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제목 12월 학급홈페이지 독서감상문대회 금상수상작(6학년)

글보기 페이지 이동 버튼
이전글
다음글

일반 이준영

날짜(2015-01-28 13:34:56) ㅣ 조회(1436) ㅣ 댓글(0)

까만 달걀

 

6-1 유다빈

 

까만 달걀은 제목에서 풍기는 것처럼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모양의 친구들이 겪는 힘들고 아픈 이야기이다. 우리 주위에서 많이 보게되는 혼혈인, 이주노동자 자녀들의 이야기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른법, 생김새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세상에 나와 똑같은 사람은 한사람도 없는 이 세상이다. 좋아하는 것도 다르고 싫어하는 것도 각각 다르고, 다르게 생겼다는 것만으로 먼저 손 내밀지 못하는 친구들을 향해 우리는 어떤 마음, 행동을 가져야 할까 생각해보게 만드는 책이다.

미술시간에 자신의 까만 얼굴, 꼬불꼬불한 머리카락, 툭튀어나온 입술을 친구들과 똑같이 그려내는 재현이를 보고 성구는 그러면 안되지하고 시비를 건다. 생긴대로 그리라는 것. 그러나 선생님은 성구의 그런 트집을 나무라신다. 더구나 재현이는 결코 숯색을 써서 살색을 표현해야 한다는 정해진 살색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가르쳐 주셨다.

그날부터 재현이는 자신과는 다르게 생긴 반 친구들과 일찌감치 닫아버렸던 마음을 차츰 열고 친해지려고 노력한다. 그러던 중 재현이의 까만 아빠가 반으로 찾아오고 아빠가 오신 것도 창피한데 친구듣에게 까만 달걀을 나누어 주며 까만 달걀이 겉보기에는 까맣지만 까보면 하얀 속살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을 하셨다. 그러므로 재현이나 자신이나 대한민국 사람으로 생각해 주라고 나중에 하늘나라에 가면 똑같은 모습으로 살게될 것이라고 말씀하시며 눈물을 흘리신다.

그제야 재현이는 아빠를 창피하게 생각했던 것을 후회하고 아버지를 껴안는다.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라는 말이있다. 우리 눈에 보여지는 것을 넘어 더 크고 넓은 것도 볼 줄 아는 사람이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첨부파일 목록
첨부파일 아이콘 첨부파일 :6학년 독후감.hwp 다운로드
버튼
글 목록

댓글 : 자유롭게 나누는 이야기